화랑대 철도공원, 화려한 불빛 정원 개장

안마을신문
2019-12-16
조회수 153


 LED조명으로 나무·꽃이 꿈처럼 피어
일몰 후 자정까지 환상의 공간 열린다
 반디상회, 음료·먹거리·수공예품 판매

 화랑대역 철도공원에 1만평 규모의 불빛 정원이 들어선다. 

 노원구청은 오는 21일 서울 최초의 야간 불빛 정원을 개장한다고 밝혔다.

 철길을 따라 400여 미터 구간에 구비 10억 원을 들여 조성된 불빛 정원은 빛 터널, LED 조형물, 3D 매핑 등 조명 구조물과 프로젝터를 활용한 투시장치 등 17종의 야간 경관 조형물로 이루어졌다.

 불빛정원 관람은 공원 입구 ‘비밀의 화원’부터 시작한다. LED 은하수 조명으로 나무와 꽃을 형형색색으로 표현해 정원처럼 꾸몄다. 반원형의 터널이 음악과 함께 여러 색으로 변하는 ‘불빛 터널’, 크고 작은 원형 구들이 여러 색상으로 번갈

아 가면서 점멸해 우주 행성들 사이를 지나는 듯한 효과를 연출하는 ‘불빛화원’도 볼거리다.  

 반딧불이를 연상시키는 ‘숲길 반딧불 정원’도 있다. 음악과 함께 다채로운 빛의 움직임이 가득한 ‘숲속 동화나라’와 음악에 맞춰 춤을 추는 ‘음악 정원’, 기찻길 레일이 마치 레이저빔처럼 빛과 함께 움직이는 ‘빛의 기찻길’도 눈길을 끈다. 첨성대 형상의 대형 크리스마스트리를 연상케 하는 ‘생명의 나무’는 꼭대기에서 시작해 땅을 향해 빛을 쏟아낸다. 

 이밖에도 관람객의 움직임에 반응하는 3D ‘기차놀이터’, 기차와 화랑대 역사 전시관건물 벽을 스크린 삼아 기차와 힐링, 축제를 주제로 한 영상을 연출하는 ‘환상의 기차역’, 하늘에서 빛이 쏟아져 내리는 ‘하늘빛 정원’ 등이 관람객들에게 빛의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노원구는 앞으로 여러 불빛 조형물을 철도 공원 곳곳에 추가하고 계절별로 주제를 달리해 변화를 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는 21일 5시 30분에 열리는 개장식에서는 모든 경관 조형물에 불을 밝히는 화려한 점등식이 펼쳐진다. 이어 불빛정원과 어울리는 ‘LED휠 댄스 퍼포먼스’와 함께 화려한 레이저와 불꽃놀이를 연출한다.

 불빛정원은 해가 진 후부터 밤 10시까지 운영되며 연중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불빛 정원으로 꾸며진 화랑대 철도공원은 옛 철길과 역사를 그대로 활용한 추억의 공간으로 낮에도 다양한 시설을 즐길 수 있다. 옛 화랑대역 역사는 경춘선의 연혁과 화랑대역 발자취를 알 수 있도록 해놓았고, 기존 역무실과 경춘선 열차 내부를 재현해 놨다. 마지막 역장의 제복과 기차 승차권 함도 과거의 추억을 회상하게 한다. 

 철도공원 구내에는 근대 기차도 전시하고 있다. 광진구 어린이대공원에 있던 1950년대 증기기관차와 협궤 열차, 체코의 노면전차, 고종 황제를 위해 제작한 국내 첫 노면전차, 일본에서 무상으로 들여온 히로시마 노면전차도 전시됐다.

 공원 구내에는 꿈마을협동조합(이사장 김지원)이 ‘반디상회’를 운영한다.
 반디상회는 무궁화호 열차를 활용, 다양한 음료를 즐길 수 있는 카페를 비롯해 마을 기능인들이 만든 다양한 수공예 작품을 전시, 판매하는 공간도 운영한다.

 반디상회는 이외에도 서적, 문구, 기념품, 야광제품, 농산물, 먹거리를 판매할 예정이다. 

 오승록 구청장은 “철도 공원은 도심이지만 시골 기차역처럼 고즈넉한 곳”이라면서 “주민들의 산책 공간으로도 활용되는 철도 공원에 만들어진 불빛정원이 많은 주민들에게 사랑받는 휴식의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0 0